오순남 기사입력  2019/12/05 [10:54]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중증외상환자 진료와 응급의료시스템 선진화 기여 공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한양대학교 명지병원권역응급의료센터는 중증외상환자 진료와 응급의료시스템 선진화에 기여한 공로로 최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명지병원은 20116월 고양·김포·파주·부천·개성시 등 경기북서부 권역의 응급의료를 책임지는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돼권역 내 최종 응급의료를 책임져 왔다.

2011년 개소한 복지부 지정 소아전용응급센터 운영을 비롯해 경기북서부권역 응급의료네트워크 협의회 구성과 운영, 경기북서부해바라기센터 운영등 다양한 응급의료시스템 체계를 갖춰왔다.

특히 응급의료센터에 인턴을 두지 않고 모든 초진에 레지던트를 투입하고 중증외상, 뇌혈관, 심장질환의 3대 중증질환에 대해서는 전공의를 거치지 않고 전문의가 직접 진료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 권역 내 119 구급대와의 핫라인을 운영하며구급대원들과의 스마트폰을 통한 실시간 현장 응급의료지도는 물론, 지속적인 119 구급대원들의 전문화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연속 전국 1를 비롯해 최상위 평가를 받아왔으며2017년에는 우수 응급의료센터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인병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권역 내 응급의료기관과 보건소, 소방서 등과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축, 국가나 지역 비상사태 시 긴급 출동이 가능한 D-MAT팀을 운영하는 등 긴급응급의료지원시스템을 주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응급환자가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신뢰받는 응급의료기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기고〕 고양시 인사파국, ‘배려’라고 쓰고 ‘무시’라고 읽는다 /오순남
고양시, 설 연휴 병의원 48곳, 약국 131곳 문 연다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오순남
고양시, ‘킨텍스 3전시장 건립 글로벌 마이스 산업 허브 될 것’ /오순남
‘최성아 너는 다 계획이 있구나’...톡톡 튀는 패러디 홍보 /오순남
민선 첫 고양시체육회장, 나상호 씨 당선 /오순남
고양시, 국가재난대비 지정장례식장으로 일산병원 지정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