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9/22 [16:14]
고양시, 월드컵·올림픽 축구 대표 팀 친선경기...10월 9일·12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순남

경기 고양시에서 올해 첫 번째 축구 대표 팀 경기가 열린다.

22일 시에 따르면 오는 109일과 12일 오후 8,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카타르월드컵 대표팀‘2020도쿄올림픽 대표팀친선경기를 개최한다.

24년 만에 열리는 두 대표 팀의 친선경기는 당초 9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 등으로 몇 차례 연기됐다. 경기는 관중입장 없이 무 관중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MBC-TVMBC-스포츠+에서 생중계로 진행될 친선경기에 올해 열리는 첫 번째 축구 대표 팀 경기는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동아시아대회 이후 1년 만에 소집되며 해외파는 참석하지 않는다.

특히, 1996년 이후 24년 만에 열리는 두 대표 팀 경기는 형님의 관록이냐’, 아우의 패기냐를 겨루는 한판 승부가 될 전망이다.

이번 경기의 흥미요소는 기부금 쟁탈전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이 경기의 승리 팀 이름으로 기부금 1억 원을 낼 예정이다. 두 경기의 합산스코어를 기준으로 승리 팀을 가린다.

월드컵 대표 팀 파울루 벤투 감독은 감독 데뷔무대인 코스타리카 전 이후 2년 만에 다시 고양시를 찾는다. 벤투 감독은 20189월 데뷔전에서 코스타리카를 2-0으로 완파했다.

대표 팀은 이번 경기에서 2002년 이후 19년 만에 변경된 엠블럼이 인쇄된 새로운 디자인의 유니폼을 입는다. 홈은 빨강색을 메인으로, 원정은 흰색을 주 색상으로 했다.

해외파가 빠지지만 월드컵 대표 팀은 나상호(성남 FC), 정승현, 조현우(이상 울산현대) 등 주전급이 합류한다.

올림픽대표 팀에는 이동준(부산 아이파크), 김대원(대구FC), 엄원상(광주 FC) 등 주전들이 포함될 전망이다. 양 팀의 소집선수 명단은 오는 2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새롭게 단장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축구대표팀 경기가 열리게 돼 108만 고양시민과 함께 열렬하게 응원하겠다이 경기는 코로나19를 힘겹게 지나고 있는 우리에게 주는 작은 위안이자 응원으로 지친 일상을 잠시 잊고 가족과 함께 신나게 응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MG용문새마을금고 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한류월드 3000가구 주택공급 ‘가짜뉴스’...언론보도에 적극 해명 /오순남
고양시 ,‘공공저작물 이용활성화 시상식 및 포럼’장려상 수상 /오순남
고양시, 가족 간 감염 등 5명 코로나19 확진...30일 누적 700명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고양시민 제안, 중앙 우수제안 ‘대통령상’ 수상 /오순남
고양시, 안심 콜 출입관리시스템 확대 운영...1만3600곳 080 번호부여 /오순남
고양시, 내년 예산 2조6975억 원 편성…올해 대비 0.2% 증가 /오순남
고양시, 미세먼지 2차 계절관리제 시행 /오순남
고양시 공무원 첫 코로나19 확진...가족 3명 감염, 밀접 접촉 공무원 6명 자가 격리 /오순남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코로나 극복 ‘기업살리GO 메가세일위크’ 성료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