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7/10/12 [16:57]
최성 시장, ‘지자체장 블랙리스트 공동대응 중심 함께 서 달라’ 요청
-박원순 시장에게 요청...박 시장, 적극적 공동대응의지 피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최성 시장은 12박원순 시장을 만나 국정원의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의 피해 단체장 31명과의 공동대응 추진 연대의 중심에 함께 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박 시장과의 회동은 지난 11일 오후 최 시장이 전화를 걸고 요청했으며 일정을 조정해 잡혀졌다.

이 자리에서 최 시장은 국정원 사찰문건에 적시된 내용 중 희망제작소 등 박원순 유착행보에 대해 희망제작소에 합리적, 생산적 정책대안을 구한 것 때문에 탈법적 권력기관의 사찰대상이 되고 친북좌파로 매도된 것이 비통하다고 입장을 피력했다.

희망제작소는 박 시장이 서울시장으로 당선되기 전 상임이사로 재직했던 단체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최 시장을 비롯해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등 수많은 자치단체장들이 사찰대상이 된 부분에 대해 공동책임을 느낀다며 흔쾌히 동의했다고 최 시장측은 설명했다.

또 적극적인 공동대응을 검토하고 구체적인 대응방안은 추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이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후에는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당 차원에서 이번 야권 지자체장 사찰 문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청했다.

최 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관련자들, 박근혜정부로 이어진 적폐행태에 대해서도 축적된 자료 정리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 고발할 계획이다.

▲     © 오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의회 여·야 대립으로 파행...야당, 시의회 일정 보이콧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한일경제전쟁 이길 수 있다’...최성 전 고양시장, 박사논문 /오순남
안강개발, 다산 지금지구에 지식산업센터 ‘DIMC 테라타워’, 상업시설 ‘판테온스퀘어’ 동시 분양 /오순남
‘위급하면 가로등을 보세요’...일산동부경찰, 가로등 위치로 민원해결‘ 눈길’ /오순남
고양시,시립합창단 이대우 상임지휘자 위촉 /오순남
‘맥주한잔 1000원’...고양시, 라페스타 비어 페스티벌 /오순남